금요일, 10월 7, 2022
spot_img
Home교육"체벌이 오히려 아이 망친다"…9개국 연구 분석 결과

“체벌이 오히려 아이 망친다”…9개국 연구 분석 결과

(서울=서울미디어넷) 심정은 기자 = 체벌이 아이의 행동과 사회성 등을 개선한다기보다 오히려 악화시킨다는 사실이 세계 각국의 연구 결과로 다시 확인됐다고 CNN방송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텍사스대학 연구팀이 미국, 캐나다, 중국, 일본, 영국 등 9개국의 관련 연구 69건을 분석해 이날 의학 전문지 랜싯에 발표한 연구 논문 결과다.

연구팀은 엉덩이 때리기(spanking)를 비롯해 부모들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체벌 방법을 분석 범주에 포함했다. 말로 하는 훈육이나 물건 집어 던지기, 뺨 때리기, 발로 차기 등 ‘학대’ 범주에 들어가는 가혹한 구타 행위 등은 포함하지 않았다.

체벌을 통한 긍정, 부정적 효과가 함께 나타난 연구도 일부 있었지만 대다수 연구에서는 매우 부정적인 영향이 다수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번 연구 논문 선임 저자인 엘리자베스 거쇼프 텍사스대 교수는 체벌이 오히려 “아이들의 발달과 행복에 해를 끼친다”라고 결론 내렸다.

거쇼프 교수는 “부모들은 아이들의 행동을 개선할 수 있다는 생각에 매를 들지만 그런 부모들에게는 불행하게도 체벌이 아이들의 행동을 개선하기보다 오히려 악화시킨다는 분명하고도 설득력 있는 증거가 연구에서 발견됐다”라고 말했다.

거쇼프 교수는 특히 체벌이 공격성, 반사회성, 학교에서의 분열성 행동을 증가시키는 등 장기적으로 아이의 외적 행동에 문제를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19개 관련 연구 가운데 13개 연구에서 이런 부분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일부 연구에서는 체벌이 ‘분노 발작’으로 규정되는 반항장애, 규칙을 따르기를 강하게 거부하는 성향, 악의성과 보복 성향을 키우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또 콜롬비아에서 진행된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체벌을 받은 아이들의 경우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인지 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체벌의 부정적 효과는 부모의 성향과 관계없다는 연구 결과도 있었다. 부모가 온화한 스타일이라고 해서 체벌에 따른 아이의 문제적 행동 증가라는 부정적 효과를 ‘완충’할 수 없다는 것이다.

소아과 전문의들은 체벌을 대신하는 훈육의 기술로 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못하도록 한다든가, 벌을 세우는 등 아이의 발달 단계에 맞춰 다른 방법을 찾을 것을 조언한다고 CNN은 소개했다.

아이가 떼를 쓰는 것은 부모의 관심을 갈구하는 행동이므로, 이때 체벌로 제압하기보다 아이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려 욕구를 해소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spot_img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