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0월 7, 2022
spot_img
Home건강정부 "우리가 멈춰야 바이러스도 멈춰…연휴에 여행·이동 자제"

정부 “우리가 멈춰야 바이러스도 멈춰…연휴에 여행·이동 자제”

(서울=서울미디어넷) 심정은 기자 = 정부는 최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기세를 누그러뜨리기 위해서는 광복절 연휴(8.14∼16)가 중요하다며 국민들의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연휴를 맞아 다양한 활동을 생각하고 계시겠지만 현재 (전파력이 강한) 델타형 바이러스로 인한 4차 유행이 계속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손 반장은 “전국에서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므로 이동, 여행 등은 감염 확산의 확률을 높일 수 있다”며 “우리가 멈추지 않으면 코로나도 멈출 수 없고 우리가 움직이면 바이러스도 함께 움직인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초부터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수도권을 넘어 비수도권으로까지 전국화하는 양상이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11일 2천222명으로 최다 기록을 세운 뒤 일단 2천명 아래로 내려왔으나 1천900명대 후반을 나타내며 언제든 다시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을 보여주듯 최근 1주(8.7∼13)간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하루 평균 1천766.3명이다.

수도권의 경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가 1천69명으로 직전 1주(7.31∼8.6)의 915명보다 154.0명 늘었다. 주간 일평균 확진자로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수도권 1천명 이상)에 해당한다.

비수도권 역시 경남권(293.3명), 충청권(177.4명) 등에서 확산세가 거세며 하루 평균 697.3명씩 확진자가 나왔다.

손 반장은 “현재 (확진자 발생) 추이를 평가하면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광복절 연휴를 앞두고 추가 방역 조처가 나오지 않았다는 지적에 “고강도 대책은 사회·경제적 피해가 함께 (수반돼) 있기 때문에 현재 추이를 지켜보면서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손 반장은 “결국 강도 높은 방역 조치라고 하는 부분은 정부가 강제적으로 조치를 하게 되고, 그런 조치의 궁극적인 목적은 국민들의 이동량을 줄이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강제적인 조치를 동원해서 이런 효과를 달성하기보다는 국민들께서 함께 도와주셔서 (이동량 감소) 효과를 달성할 수 있다고 하면 실질적인 효과 측면에서는 다를 부분이 없을 것”이라며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방역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확산 추이에 맞춰 의료 부분에서 ‘실패’가 일어나지 않도록 보강하는 작업을 하는 가운데 (향후) 추이가 어떻게 될지 계속 평가하는 중”이라며 “필요한 경우 조금 더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손 반장은 “이번 광복절 연휴에는 모쪼록 이동과 여행, 모임, 집회 등을 자제하고 최대한 집에 머무르면서 사회적 접촉을 줄여주신다면 보다 빨리 4차 유행을 차단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spot_img

Most Popular

Recent Comments